자료실

우리나라 한방제품의 국가경쟁력은 한방산업지원센터가 책임지겠습니다.

home 커뮤니티자료실

한국 화장품, 사드 여파에도 중국서 '질주'…1월 87%↑
작성자 한방센터 등록일 2018.02.26 10:10:05 조회수 158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국과 중국의 갈등 여파에도 한국의 주요 수출 품목인 화장품의 중국 수출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중화권 언론이 24일 보도했습니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1월 한국의 화장품과 스킨케어 제품의 중국 수출은 1억5천100만 달러(1천628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무려 87%나 증가한 액수입니다.

사드 배치를 계기로 중국의 일부 단체들이 한때 인터넷 공간에서 한국산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한국 단체관광 금지조치로 중국인 관광객도 감소했지만 중국 소비자들이 여전히 한국 화장품에 눈을 돌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특히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양국 간에 갈등이 이어졌던 작년 한 해 한국 화장품의 중국 판매는 23.4%나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년 34%에 비해 다소 줄어들긴 했으나 여전히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인 셈입니다.

글로벌 금융기관 CLSA의 아시아 소비 연구책임자 올리버 매튜는 "우리 조사로는 중국 소비자들이 화장품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많은 한국 브랜드가 차별화 전략을 내세우고 있어 향후에도 정치에 관계없이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베이징의 교육사업가인 그레이스 양은 "사드 때문에 한국제품에 대한 인식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느끼지 않는다"면서 가격에 비해 품질이 좋아 한국 화장품을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는 중국이 세계 최대의 화장품 시장으로 부상할 것이라며 온라인 채널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화장품 소비붐이 일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http://world.kbs.co.kr/korean/news/news_In_detail.htm?No=301029

다음글 바이오헬스 산업의 2018 전망
이전글 중국 건간기능식품 동향(2018)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