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뉴스

우리나라 한방제품의 국가경쟁력은 한방산업지원센터가 책임지겠습니다.

home 커뮤니티HOT 뉴스

대구경북 주력 산업에 국비 120억 투입한다
작성자 한방센터 등록일 2020.05.14 11:58:13 조회수 30

https://news.imaeil.com/Politics/2020051314334657741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의 주력 산업을 살리기 위해 120억원을 투입해 지역활력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대구시, 경상북도를 포함해 강원, 울산, 충남, 충북 지역에서 11개 지역활력프로젝트를 선정하고 국비 305억원을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대구경북은 2차 지역활력프로젝트 신규 지역으로 선정됐다.


국정 중점추진과제인 지역활력프로젝트는 경기 둔화가 뚜렷한 지역 내 주력 제조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산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올해부터 2년간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지역혁신기관과 함께 지역주력산업의 특성을 진단하고 이에 맞춰 제조 기반 구축, 디자인·특허·인증 등 사업화, 인력양성, 판로개척 등을 지원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4개 지역활력프로젝트에 각각 국비 30억원씩 투입된다.


대구시는 자동차부품 산업의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해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주관으로 자율 모빌리티 전장을 지원하고, 대구테크노파크 주관으로 뷰티 등 도시형 소비재를 육성해 신시장 개척도 지원한다.


경북은 자동차부품기업의 기술집약적 제품 상용화를 위해 경북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전기차 전장부품 분야를 육성하고, 보건안전섬유소재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능성 섬유 분야의 기반을 구축한다.


산업부는 14일부터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지역별 수행기관을 통해 수혜기업을 모집하고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은경 기자  ekkang@imaeil.com

다음글 대구테크노파크, 도시형소비재산업 '지원 팍팍'
이전글 대구시 80억 투입, 소비재산업 판로 뚫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