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뉴스

우리나라 한방제품의 국가경쟁력은 한방산업지원센터가 책임지겠습니다.

home 커뮤니티HOT 뉴스

복지부 "화장품 R&D 올해 40억 지원..2013년 1조 수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9.03.04 09:29:21 조회수 1405

복지부
"화장품 R&D 올해 40억 지원..2013년 1조 수출"

 

정부가 화장품 신제품 개발 기초연구 등에 올해만 40억원을 투입하는 등 화장품 산업 육성에 팔을 걷어 부쳤다.

이를 통해 2013년까지 생산 5조5000억원, 수출 1조원 목표를 이루겠다는 야심찬 목표까지 제시했다.

보건복지가족부는 화장품 산업의 적극적 지원 위해 ▲연구개발 지원확대 ▲수출 활성화 지원 ▲규제 선진화 등 3개 분야 16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R&D지원은 피부노화 탈모방지등 기초연구, 신소재.제형개발, 품질평가 등으로 수출지원은 화장품 종합정보센터 설치, 해외품목 인.허가지원등으로 선정했다.

규제선진화는 원료방식 네거티브로 변경, 외국에서 화장품으로 분류되는 피부연화제 등 일부 의약품을 화장품으로 전환, 표시.광고 범위와 방법을 시장친화적으로 완화 등을 담았다.

복지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은 생산액 기준으로 2007년 현재 4조5000억원으로 세계시장의 3%를 점유하고 있다.

2000년 이후 한류 열풍을 타고 국내 제품 우수성이 퍼지면서 중국을 비롯해 미국 대반 중국 일본 등 수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1099년 6700억달러에서 2000년 1억달러 2003년 1억7000달러 2004년 2억5000달러 2007년 3억달러등으로 급증했다.

복지부는 "연매출 1000억원이 넘는 메가 브랜드가 꾸준히 증가해 2007년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에 국내기업 5개 포함됐다"며 "정부 지원 없이 자체적으로 고도성장을 해왔다는 점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우선 R&D지원에 올해만 4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앞으로 연차적으로 금액을 대폭 늘려갈 방침이다.

아울러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해외마케팅 활동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수출 촉진에 필요한 국제 우수화장품 제조 및 품질관리인증(ISO 22716)을 도입한 기업에 대해 약사감시 면제 등의 인센티브도 줄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와함께 각종 규제도 손질하기로 했다.

화장품 원료에 대한 사전심사제도 폐지, 화장품 사용원료 규정을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하는 한편 화장품의 표시·광고 범위 확대 및 명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러한 지원정책을 적극 추진되면 2013년 생산 5조5000원, 2018년 생산 7.6조원을 달성하면서 현재 세계 12위의 화장품산업 국가에서 2018년에는 세계 7~8위권 국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다음글 고령자 한방테마 프로그램 운영
이전글 식약청, 한약규격품에도 GMP 도입 추진
 목록